메뉴 건너뛰기

설교와칼럼

2019년 7월 14일자 목회서신/ 곽창대 목사

자녀들의 신나는 여름방학을 위하여

 

 

자녀들의 여름방학을 맞아 매년 같은 주제로 글을 씁니다. 아직 자녀들을 양육하고 있는 후배들에게 드리는 선배의 꽤 유익한 잔소리이기 때문입니다.

 

부모는 자녀들이 잘 자라기를 바랍니다. 잘 자란다는 것은 지덕체의 균형 잡힌 성장을 뜻합니다. 대부분의 교육학자들이 말하듯이 지덕체 가운데 덕이 으뜸입니다. 아무리 똑똑해도 인품이 뒷받침되지 않으면 그 지식을 악용하여 이웃과 사회를 어지럽힐 수 있습니다. 육체가 건강해도 성품이 난폭하면 그 체력으로 남을 해칠 수 있습니다.

 

 

자녀를 잘 양육한 부모들의 얘기를 들어보면 자녀들을 어릴 때부터 예능이나 운동을 잘 하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했다고 합니다. 악기 하나를 연주하도록 훈련시키는 것은 두뇌계발뿐 아니라 집중력과 지구력을 키워준다고 합니다. 자신감과 통제력을 길러주는 데는 팀 운동이 제일 좋다고 합니다. 서구에서는 어린이나 청소년들이 학교나 문화센터에서 악기 연주와 팀 운동을 거의 무료로 습득하게 해서 교양 있는 시민으로 길러냅니다.

 

 

우리나라는 지식교육에 올인 합니다. 그러니 어린이들과 청소년들의 숨통이 막히지 않을 수 없습니다. 가장 재미없는 곳이 가정과 학교이므로 자녀들은 가정과 학교에서 빨리 벗어나려고 합니다. 이처럼 가정과 학교가 자녀들에게 창의력과 협업정신과 멋진 비전을 심어주지 못한다면 내일의 건강한 시민을 어떻게 육성할 수 있을까요? 인성교육을 제대로 하지 않고는 우리나라의 미래가 아주 어둡다고 할 수 있습니다.

 

 

교육의 기초는 부모나 멘토에게서 보고 배우는 인성과 삶의 교육입니다. 특히 여름방학에는 부모가 자녀들에게 멘토가 되어야 합니다. 그러려면 평소보다 자녀들과 함께하는 시간을 많이 가져야 합니다. 같이 책을 읽거나 영화와 연극을 본 후에 소감을 서로 나누든지, 함께 운동이나 집안일을 하여 땀을 흘리든지, 캠핑이나 여행을 하면서 부모가 살아온 옛 얘기를 들려주고 자녀들의 장래 꿈 얘기도 들으면서 서로를 축복하는 시간을 가진다면 자녀들의 심성이 환하게 밝아질 것입니다.

 

 

금번 여름방학에는 우리 부모들이 두 가지를 결심하고 실천했으면 합니다. 공부 얘기는 가능한 하지 않을 것과 자녀들의 얘기를 귀 기울여 듣는 것입니다. 그러면 자녀들이 부모에게 마음을 열고 다가설 것입니다. 그로써 자녀들의 미래도 행복하게 열릴 것입니다. 금번 여름방학에는 자녀들에게 행복한 추억을 만들어주는 부모들이 되시기 바랍니다.

 

제목 날짜
어린이들과 청소년들이 좋아하는 한밭교회   2019.08.16
74주년 광복절과 한일관계   2019.08.09
한밭교회에 등록하신 새 가족들을 축복합니다.   2019.08.02
목장사역과 여름방학   2019.07.26
자녀들의 여름방학과 신앙훈련   2019.07.18
자녀들의 신나는 여름방학을 위하여   2019.07.12
2019년 맥추감사절   2019.07.05
올해도 벌써 6개월이 흘렀습니다   2019.06.28
6.25 동난 69주년을 맞아   2019.06.21
2019년도 봄학기 삶공부 수료와 간증   2019.06.13
성령강림절과 신약교회의 창설   2019.06.07
안수집사 권사 선출을 위한 공동의회   2019.05.30
5월을 보내며 하나님께 올리는 감사   2019.05.28
청출어람   2019.05.28
부모님과 어르신들을 축복합니다   2019.05.28
부모가 죽어야 자녀가 산다   2019.05.28
천국을 맛보는 한밭가족축제   2019.04.26
2019년 부활절 아침에 올리는 기도   2019.04.19
2019년 고난주간과 부활절   2019.04.12
2019년도 VIP(전도대상자) 작정   2019.04.05

(35200) 대전시 서구 만년남로 3번길 107(만년동) 한밭교회 | 대표전화 042-488-8701~6 | FAX 070-7836-6520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